메뉴 건너뛰기

사]한국무용협회 지 중남부지부

MEDIA PRESS

다운타운에 퍼진 ‘신명나는 우리 가락’

국악협회 중남부지회 한솔사물놀이팀 크로우 박물관에서 국악공연

 

e17b9f8a720840fec5ccabc030a3242f.jpg

 

 

크로우 박물관 페밀리데이 ‘특별 초청 공연’

 

사물놀이 등 다양한 이벤트로 내방객 ‘호평’

 

3a2994edb5b95a7e6e8aa43aaee0cb64.jpg

 

 

c66d9bbbc9b744f61862b2b027830d1e.jpg

 

다운타운에 위치한 크로우박물관(Crow Collection of Asian Art)에서 지난 4일(토)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페밀리데이를 맞이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크로우박물관의 페밀리데이에는 한국국악협회 중남부지회(회장, 박성신)의 한솔사물놀이 팀의 공연 외에 바디 페인팅, 스카프 만들기 등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와 만들기 등이 준비되어 있어 가족단위로 내방한 관람객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한솔사물놀이 팀은 공연에서 사물놀이와 설장고, 12발 상모 등을 선보였으며, 신명난 소리를 듣고 찾아온 관객들과 하나되어 함께 북을 치고 괭과리를 치는 등, 관객들과 소통하는 무대를 선보여 많은 박수갈채를 이끌어 냈다.

특히 5살 쌍둥이인 루카스(Lucas)와 엘리잔드로(Alejandro)형제는 박성신 회장과 단원들의 신명난 소리에 흥이 동해, 함께 장고와 꽹과리, 북 등을 치며 즐거운 공연을 함께 했다. 

그들은 처음 접해 본 한국의 전통악기에 대해 이것 저것 궁금한 것을 물으며 관심을 표했고, 박회장은 세세한 기본 테크닉을 그 자리에서 알려주는 등 아동들과 세심한 교류도 추진했다.

 

828aaf1962b8d3a1b31a7d15d31cd265.jpg

 

이 자리는 한솔사물놀이 팀 중에서 곽경희(징), 김경순(괭과리), 이영호(북), 스캇 김(12발 상모, 장고)씨 등이 박성신회장과 팀을 이뤄 참가했으며, 국악협회 이은미 이사가 함께 했다.

한편, 각 30분씩 2회의 공연을 마친 박성신 회장은 “박물관에 관람 온 주류사회의 사람들과 함께 한 공연이기에 더욱 감회가 깊다. 전년에는 야외에서 행사가 진행되어 애로가 많았는데 올해는 실내에서 실시되어 관람객들도, 그리고 우리도 집중된 분위기에서 공연을 선보일 수 있어 더욱 좋았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또한 “앞으로도 주류사회에 우리 전통문화를 알리는 행사라면 장소를 가리지 않고 참가할 예정이다. 그것이 우리 국악협회의 사명이기에 더욱 신명난 무대를 보여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신문지면다운받기Viewer  < ------ 클릭

글·사진 [뉴스넷] 임동호 기자

위로